보도PR

한돈농가들 수익성 극대화에 '촉각'

팜스코, 전남지역 양돈농가들 한자리에 모여 국내외 양돈시장 분석에 큰 관심

전국적으로 대규모 양돈 회의를 실시하여 화제를 일으키고 있는 ㈜팜스코(대표 정학상)가 전남지역을 위한 양돈회의를 최근 광주 김대중 컨벤션 센터에서 실시하였다.

‘황금 돼지의 해, 황금을 보자’라는 주제로 실시 된 이번 회의는, 중국의 ASF 영향으로 돈가가 상승할 가능성이 높은 현재 상황에서 한돈 농가의 수익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방안을 전달하기 위해 실시 되었다.

행사는 팜스코 홍렬 사업부장의 인사로 시작 되어 허인회 수의사의 최근 질병 동향과 시장 상황 진단으로 이어졌다.

허인회 수의사는 최근 다산성 모돈의 도입과 함께 임신 중 자돈이 위축되는 IUGR 현상이 자주 발견 되며, 이유 체중이 낮은 상황이 심각하다고 진단하였다.

특히 봄철 증가하는 다양한 원인의 자돈의 설사와 중국의 ASF 문제를 전문가 입장에서 세세히 분석하였다.

 

중국의 심각한 ASF 문제는 국제 동물성 단백질 시장을 뒤흔들 정도로 강력한 일이어서 이것을 막아내는 데에 한돈산업의 존망이 걸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 하며, 반면 이로 인한 영향으로 당분간 돈가가 높게 형성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하였다.

 

이어 팜스코 박정현 지역부장이 한돈 산업의 생산성 향상 방안에 대해 역설하였다. 고돈가 시기에 수익을 거두기 위해, 한돈 산업에서 가장 시급한 문제는 다산성모돈의 허약한 자돈을 죽이지 않고, 육성하는 것이며, 그것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자돈 프로그램을 정상화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를 위해 팜스코가 윈맥스 자돈 프로그램을 출시하며, 자돈 프로그램의 기준을 새롭게 정의하였다는 것이다. 체중이 작은 자돈을 일률적으로 일령을 기준으로 사료를 교체하는 것이 아니라, 체중을 기준으로 사료를 교체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였다. 특히 소화 생리가 충분히 발달한 후에 3호사료를 섭취해야 되기 때문에, 42일령에 14kg을 기준으로 삼고, 14kg가 안될 경우에는 2호사료를 연장 급여하여 3호 사료로 교체하여 자돈을 건강하게 육성하여 이유 후 육성율을 높여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또한 양돈 성수기가 다가옴에 따라 가을철에 돈가가 하락하기 전에 출하할 수 있도록 출하일령을 단축하는 것도 중요한데, 이를 위한 팜스코의 특별한 제품인 캐치업 솔루션을 소개하였다.

이 행사의 특징은 성적이 매우 훌륭한 팜스코 CSY 2000 club(연간 모돈당 지육체중 2,000kg 이상) 한돈 농가가 다수 참여했다는 것이었다.

 

윈맥스 자돈 프로그램과 캐치업 솔루션 프로그램을 경험하고 적용하고 있는 우수 농가들의 생생한 체험담과 소감이 이어져 제품과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이 배가 되었다.

한돈산업의 이유 후 육성율을 개선하기 위한 팜스코의 대규모 회의가 게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행보가 어떤 결과를 미치게 될 지 주목된다. 나남길 kenews.co.kr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