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HACCP서울지원, 빵류‧과자류 등 워킹그룹 진행”

빵류·떡류·과자류와 식육가공업 등 4개 품목 43개 업체 참가, HACCP 인증 노하우 공유 및 공감대 형성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원장 장기윤) 서울지원은 최근 양 일간 HACCP인증원 서울지원에서 빵류, 떡류, 과자류와 식육가공업 등 4개 품목에 대한 ‘HACCP 워킹그룹을 운영했다.

 

2020년 11월 30일까지 HACCP을 의무적으로 적용해야 하는 업체의 경제적․기술적인 부담을 경감시켜 주고 HACCP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자 마련되었다.

워킹그룹은 1일차에는 빵류와 떡류, 2일차에는 과자류와 식육가공업으로 나누어 총 43개소 51명이 참가했다.

 

교육은 HACCP인증 및 운용에 반드시 필요한 맞춤식 콘텐츠로 구성하는 한편, 준비 간 궁금증 해소와 기운영업체의 노하우전수에 핵심을 두고 진행되었다.

특히 SPC그룹(빵류), 양양오색한과(과자류) 업체의 HACCP운영 총괄책임자를 초청하여 HACCP 준비 및 운영간 겪으면서 체득한 다양한 사례 중심의 노하우와 문제점 해결방법 등을 공유하여 좋은 호응을 얻었다.

이 뿐만 아니라, HACCP 기본개념부터 관리기준서 작성방법, 2018년 HACCP인증 평가 시 주요 지적사항 등에 대해 토론식 교육을 실시했다.

 

빵류 업체 관계자는“HACCP 의무 도입시간은 점점 다가오고 준비할 것은 많아 여러 가지로 걱정되고 막막하였는데, 같은 품목업체와 심사관이 한자리에 앉아 사례별로 토론하는 자리를 갖게 되어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워킹그룹을 통해 습득한 노하우를 하나하나 접목하며 잘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지원 이주연 지원장은“워킹그룹은 HACCP 의무적용 기한이 도래한 식품 4단계와 식육가공업 2단계 업체들의 전문성 강화와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진행하는 만큼 참석업체에 대한 HACCP인증 획득을 위한 지속적인 관리와 적극적인 기술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