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협, 로컬푸드직매장 전문인력 양성 나선다

전국 로컬푸드직매장 담당자 120명 대상 역량 강화 위한 교육

농협(회장 김병원)이 전국 200개 로컬푸드직매장의 활성화를 위해 전문인력 양성에 나선다.

농협은 최근 전국 로컬푸드직매장 담당자 1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문의식 제고 및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푸드플랜 추진현황 공유, 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이 나아가야 할 방향, 안전성관리 강화를 위한 PLS 이해와 대책, 우수 로컬푸드직매장 사례 소개, 2019년 로컬푸드직매장 지원계획 발표 및 토론 등이 진행되었다.

 

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은 2012년 용진농협(조합장 정완철)을 시작으로 지난해 말 200개소로 확대되었다. 특히, 농업인에게는 안정적인 판로와 유통비용 절감 등의 편익을 제공하고, 소비자에게는 당일 생산된 농산물을 제공해 농산물 직거래 유통의 성공적인 사업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농협경제지주 안재경 푸드플랜국장은“향후 로컬푸드직매장 맞춤형 눈높이 교육을 실시하여 지속적으로 전문인력 양성에 힘쓰겠다”면서,“로컬푸드직매장 활성화를 통해 중소농업인의 농가소득 증대에 적극 앞장 서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