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장과 차한잔

문진섭 조합장 “목장 통합관리시스템 구축해 나갈 것”
문진섭 신임 서울우유협동조합장 기자간담회 통해 ‘스마트낙농’ 내 비춰

차‧한‧잔…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장

신임 문진섭 조합장이 최근 기자간담회를 갖는 자리에서 ‘선택과 집중으로 매출액 2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묻는 답변에 문 조합장은 “매출액 2조원 달성을 위해서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합니다. ‘선택’은 신사업인데 그 선택 기준은 남들이 잘 하거나, 유행하는 사업이 아닌 우리 서울우유협동조합이 잘하고 잘 할 수 있는 것들이 될 것입니다.”

 

문 조합장은 또, “‘집중’은 시장점유율 확대입니다. 2020년 10월 양주 통합 신공장 가동을 계기로 한층 경쟁력 강화된 제품이 생산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우유는 물론이고 모든 제품군의 시장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도록 영업력을 집중 하겠습니다.”

 

문 조합장은 양주 통합 신공장 건설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서도 답변을 이어갔다.

“양주 통합 신 공장은 세계적 수준의 친환경 고효율 스마트 공장입니다. 통합 신공장은 일 최대 1.690 톤의 원유처리, 200ml 기준 500만개의 우유 생산이 가능하고 발효유, 가공품 등 70개 이상 제품을 최신 설비를 통해 생산하는 종합 유기공공장으로 탄생 할 예정입니다.

 

이를 계기로 고객들에게 최고 품질의 다양한 제품들을 공급함으로써 국내 낙농산업 발전을 다시 한번 선도하고, 서울우유 100년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할 것입니다.”

 

국내시장은 지난 10년간 국산 원유 자급률이 20% 이상 급락하고, 유제품 수입은 2배 이상 증가하였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가공업체 수장으로서 구상중인 해법에 대해서도 문 조합장은 답변을 풀어 나갔다.

“국내 유가공시장은 FTA 시대에 따른 수입 유제품 공세는 물론이고 저출산, 고령화 등 총체적 어려움에 직면한 상황입니다.

 

이를 극복할 방법 중 하나로 국산 치즈제품 개발에 매진하겠습니다.

최근 우리나라의 유제품 섭취 트렌드는 다른 선진국과 마찬가지로 백색 시유를 비롯한 음용유에서 가공품 위주로 변하고 있습니다.

치즈 판매는 계속 증가추세에 있으며 특히 자연치즈는 10년 전 보다 2배 이상 소비량이 증가되었습니다. 고객의 소비 트렌드 변화에 귀를 기울이고 신제품 개발로 시장경쟁력을 확보해 조합의 성장동력을 마련하겠습니다.”

 

문 조합장의 말이 계속 이어졌다. 신임 문 조합장은 서울우유협동조합의 조합원부터 시작에 조합 이사와 감사직을 두루두루 섭렵해 조합의 속사정과 그 누구보다 잘 꿰뚫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 조합장의 얘기를 더 들어 봤다.

“모든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원이 더 좋은 원유를 생산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는 스마트 낙농을 구축하겠습니다.

우선 사양, 환경, 경영관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목장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겠습니다.

이는 목장 관리비용 절감과 함께 스마트폰으로 관리 가능토록 하여 조합원은 질 좋은 원유생산에 집중토록 할 것입니다.

 

또 ‘젖소생체정보 수집센서’ 보급으로 젖소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 모니터링을 시행토록 하겠습니다.

또한 번식효율을 개선하고, 대사성 질환을 최소화하는 등 좋은 원유생산을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문 조합장은 현장에서 애를 쓰고 있는 조합원들의 복지향상에 대해서도 한마디를 더 덧붙였다.

 

“조합원의 복지를 강화시켜 나갈 것입니다. 이를 위해 우선 한국 낙농업을 알릴 수 있는 서울우유 낙농페스티벌 개최를 통해 조합원들에게 자부심을, 일반 시민에게는 조합 홍보의 장으로 활용해 나가도록 할 것입니다.”

아울러 문 조합장은 “체계적 조합원 경영자와 낙농 후계자 교육을 꾸준히 시행하는 등 조합원 복지향상에 힘쓰겠습니다.”라고 조합운영에 대한 포부를 밝혀 문 조합장에게 거는 기대감이 크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