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농사용 면세유’ 효율적으로 사용하자

농협, 농업용 면세유 약 14억리터 영농비 6,766억원 절감에 기여

농협(회장 김병원)은 26일부터 전국 9개 시·도에서 농협 면세유 담당자 1,800명을 대상으로‘2019년 면세유류 공급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농협을 비롯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조재호),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에서 면세유 제도 개선사항, 면세유 사후관리(부정유통 방지), 면세유 공급 실무절차, 석유류 품질관리 등에 대해 실시한다.

 

특히, 올해에는 농가별 면세유 배정 규모에 따른 분기 미사용 잔량 배정방법, 농업인 면세유 추가 배정방법, 화물 자동차에 대한 재배정 기준, 면세유 부정수급 방지를 위한 신고절차 개선내용 등 면세유류 제도 보완사항에 대해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농협경제지주 진종문 에너지사업부장은 “면세유 담당자의 실무능력을 키우고 부정 유통을 사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농업인이 면세유를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업용 면세유는 농업인의 영농비 부담을 덜기 위해 지난 1986년부터 공급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농협과 일반 유류취급소 5,890개소에서 약 14억ℓ를 공급하여 약 6,766억원의 영농비 절감에 기여한 바 있다. 나남길 kenews.co.kr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