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전북 완주 로컬푸드 현장 찾아

18일 완주 구이면 일원 방문…농촌 융복합산업 활성화 방안 등 논의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최근 전북 완주군 구이면 일원에 위치한 ‘완주로컬푸드’ 직매장과 가공센터 등을 돌아보며 농촌 융복합산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전북 완주군은 전주와 완주 지역에 완주군에서 생산한 농산 가공품을 판매하는 직매장 12개소를 조성했으며, 지난해 전체 직매장 매출 실적의 합은 510억여 원으로 집계됐다.

또한 구이면과 고산면에 위치한 ‘로컬푸드 가공센터’는 농가의 가공‧창업 역량을 키워 공동체 창업을 성공시킨 사례로 알려져 있다.

고산 로컬푸드가공센터는 농촌진흥청이 설립을 지원한 농산물종합가공센터이다.

 

이날 김 청장은 완주군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역 특화품목과 농업기술을 결합한 농촌 융복합산업 모형(모델)화 시범사업과 지역의 농산물종합공센터를 확대‧설치해 농가형 소규모 가공‧창업을 지원하는데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태그

#농진청  #로컬푸드  #완주  #김경규  #전북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