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전국 소‧돼지 ‘긴급 백신접종’ 완료

농식품부, 전국 소‧돼지 긴급 백신 접종 완료에 따라 “향후 일제 소독에 모든 역량 집중키로”
백신 접종후 3일 지나야 효과 봐.... 5일 이후 구제역 발생여부에 관계자들 촉각 곤두 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경기 안성 구제역 발생으로 구제역이 더 이상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 실시한 전국의 소‧돼지1,340만두 백신 긴급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금번 접종에는 지역 동물병원의 수의사, 농‧축협 소속 수의사 등 총 1,099명의 수의사가 참여하여 전국적인 접종 역량을 동원한 것이 조기 완료를 앞당겼다.

 

농식품부는 백신 접종이 완료되고 충분한 효과가 나타날 때까지 3~4일 가량이 소요되리라 보고, 금일부터 소독 활동에 모든 역량을 집중키로 하였다.

어제까지 전국의 축산농가와 시설 85,660개소를 소독하였고, 금일에도 활용 가능한 전국의 과수원용 고압 분무기(SS기) 95대, 농약 광역 살포기 90대, 드론 80대 등 1,300여대의 시설‧장비를 동원하여 소독을 실시하기로 하였다.

농장 소독은 바이러스의 유입 방지를 위해 축사 내부와 외부에서 이중차단이 되도록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3일은 전국적으로 비가 내림에 따라 축사 내부를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비가 그친 후에는 사용하던 소독액을 교체하고 축사 내외부를 일제 소독할 계획이다.

 비가 그친 후 소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금일 농협의 생석회 보유분 중 12,985포(260ton)를 긴급 공급하고, 지자체에서 보유한 생석회도 신속히 배포한다.

또한, 소독약이 부족하거나 방역 자재가 필요한 농가의 경우 소재지 시군과 농협에 공급을 요청하도록 조치하였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정부가 경종과 원예작물용 농약 살포기까지 방역에 동원할 만큼 확산 방지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축산농가가 방역에 스스로 책임감을 갖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하며, 바이러스가 농장 내 유입되지 않도록 축사와 주변을 철저히 소독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외국인 근로자가 근무하는 농장은 설 명절 전후 외국인 근로자가족‧친지가 방문한 경우, 외국인 근로자가 고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경우에 특별히 철저한 소독 등 농장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관련태그

#FMD  #구제역  #백신접종 완료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