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한농대 분할시도 백지화 촉구”

한농대 멀티캠퍼스화, 경북의 특정지역으로 이전하려는 잔꾀에 불가
한농대 성공비결 선택과 집중··· 분할 시 한농대 ‘내리막길’ 우려
김종회의원, 농식품부와 한농대에 분할시도 중단 강력 촉구

국회 농해수위 김종회 의원(민주평화당, 전북 김제.부안)은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혁신도시(전주)에 터를 잡은 한국농수산대학(이하 한농대)분할 음모가 획책 단계를 넘어 실행중이다”며“분할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농식품부와 한농대에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농대는 올해 ‘한농대 멀티캠퍼스 추진을 위한 연구용역’ 명목으로 1억 5천만 원의 국가예산을 확보했다. 그 전에도 한농대는 ▲대학의 대내외 여건을 고려한 멀티캠퍼스 조성 타당성 분석 및 방향 설정 ▲멀티캠퍼스를 신규 추진할 것인지,기존대학 캠퍼스를 활용할 것인지 여건 분석 등 주요 과업을 정하고 5천만 원을 들여 멀티캠퍼스 추진을 위한 용역을 진행했다.

 

김의원은 이처럼 농식품부와 한농대에 의해 추진중인 한농대 분할 시도는 2백만 전북도민에 대한 전면적인 선전포고이자 도발로 규정했다.다음과 같은 세 가지 사항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김의원에 따르면 ‘한농대 멀티캠퍼스 조성’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한 음모는 전북혁신도시에 자리 잡고 있는 한농대의 일부 또는 절반을 경북의 특정지역으로 이전하려는 잔꾀에 불과하다.혁신도시는 노무현 정부가 지방균형발전과 지역의 성장거점 마련을 위해 야심차게 추진했던 사업으로 각 지역의 고유한 특성과 잠재력을 바탕으로 혁신도시의 발전방향을 정하고 지역별 특성에 맞게 공공기관을 이전시키는데 그 목적이 있다.

 

현재 ‘농생명융합도시’라는 비전을 바탕으로 전북혁신도시에는 한농대를 비롯, 농촌진흥청, 농업과학원등의 농업관련 기관이 대거 입주해 있다. 그 중 한농대는 2015년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하여 활착단계를 갓 지나 본격적인 발전단계에 진입하며 성공스토리를 써 내려가던 순간이었다. 그러나 멀티캠퍼스 조성이라는 미명아래 농수산대를 분할하려는 것은 전북도민들이 힘들여 키운 옥동자의 사지를 찢겠다는 용납할 수 없는 발상이라는 것.

 

한농대를 분할하면 한농대는 내리막길을 걸을 것이며 한국농업의 미래는 종말을 고할 수 있다는 어두운 전망을 예견했다. 기존 한농대에 대한 정부의 전략은 선택과 집중이었고 이 전략은 성공 궤도에 올라섰으나 현재 제2-제3의 한농대 캠퍼스를 만들겠다는 발상은 선택과 집중 전략 포기이자 자살행위라는 것.

 

한농대는 한 학년의 정원이 550명에 불과하고 대학 전체 현원이 1500명 남짓한 초미니 대학인데 이 대학을 반으로 나눈 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는 것이다. 전북도민들은 이명박 정권 당시 전북혁신도시에 이전하기로 역대 정부가 약속했던 토지공사(LH공사의 전신)본사를 진주혁신도시로 빼앗기는 등 눈물과 통곡으로 점철된 가슴 아픈 역사를 갖고 있는데 한농대 분할 시도는 전북에 오기로 한 토지공사를 경남 진주로 빼앗아간 ‘LH사건’의 판박이가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지적이다.

 

김의원은 전북 정치권과 전국의 깨어있는 농민들과 연대해 한농대 분할시도를 반드시 분쇄하고 ‘멀티 캠퍼스 백지화 선언’을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멀티 캠퍼스화는 분할은 전북혁신도시를 만신창이로 만드는 것이며 노무현 대통령의 분권정신을 전면 부정하는 적폐적 발상이다”며 한농대 분할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농식품부와 한농대에 강력히 촉구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태그

#농해수위 김종회  #농수산대학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