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유한양행’ 수입산 ‘시유수입’ 판매중단 촉구

낙농육우협회, 유한양행 항의방문 및 즉각 수입중단해야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은 1월 8일(화) 유한양행 본사를 항의방문하여, 유한양행이 지난해 11월부터 호주산 시유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수입판매를 즉각 중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날 면담에서 강종수 담당사업 총괄은 “우유성분에 따른 반응 연구차원에서 소량만 수입판매하고 있다”면서, “향후 대형마트 유통 등 사업확장 계획은 없다”라고 밝혔다.

 

이에,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은 “원유 자급률이 50%를 간신히 넘는 상황에서, 수입규모와 관계없이 어떠한 경우에도 시유 수입은 묵과할 수 없다”라며, “유한양행이 수입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낙농가와 불필요한 마찰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시유수입을 중단해 줄 것을 유한양행 측에 강하게 전달했다.

 

한편, 유한양행은 지난해 11월부터 호주산 시유제품 ‘a2밀크 오리지널’을 일부 자체 매장 및 타사 푸드마켓에서 판매하고 있으며, 향후 배달 서비스 및 분유제품도 수입 계획이라고 알려져 있는 가운데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관련태그

#한국낙농육우협회  #유한양행  #시유 수입판매  #수입산 우유 판매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