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한우협회 ‘OEM 사료’ 출시...사료시장 ‘잔뜩 긴장’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 “국내 사료시장의 가격과 품질 표준이 돼 농가에 큰 도움 될 것”
OEM 사료 ‘대한한우’ 고품질에 초점 맞추고 ‘건강한우’ 경제사료에 승부 걸어
하림 김홍국 회장 “한우 농가 경쟁력 높아질 것” 축사

농가들이 생산비를 낮추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다.

특히, 축산농가들은 축산업을 중장기적으로 영위하기 위한 각종 축산 자재비를 낮추는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지만 쉽지가 않다. 이 가운데 사료비는 가장 큰 비용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축산 농가들은 사료비를 낮추기 위한 각종 호소를 도모해 오고 있으나 농가들로써는 만족할리 만무하다.

그동안 민간 사료회사들도 농가들의 줄기찬 호소에 못 이겨,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사료품질 향상과 사료가격을 낮추기 위한 노력을 나름대로 한다고 해 왔다.

그러나 농가들 요구에는 크게 미치지 못한 게 사실이다.

이 때문에 급기야 한우 생산농가들로 구성된 전국한우협회가 OEM방식으로 사료출시를 하고 나선 것.

전국한우협회는 꾸준하게 준비해 온 끝에 지난해 선진사료와 홍성사료를 OEM 사료 우선협성대상자로 선정평가를 거쳐 최종 선진사료로 결정을 하고 OEM 사료 명칭을 △대한한우(고품질)와 △건강한우(경제사료) 이름으로 출시를 했다.

협회는 OEM 사료 출시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3일 전라북도 완주군 고산면사무소에서 생산농가와 협회 전국지부장, 언론인, 하림 등 관련업계 관계자 등 7백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김홍길 한우협회장은 “앞으로 전국에 걸쳐 OEM 사료가 농가들로부터 호응을 얻을 것”이라면서 “협회는 이번 사료출시를 통해 농가들 생산비가 줄어 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황엽 한우협회 전무는 경과보고를 통해 “한우협회 OEM 사료가 사료품질과 가격의 기준이 되어 한우산업 경쟁력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한우협회 OEM 사료 출시기념식에 참석한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은 “농가들에게 도움이 되고, 힘을 실어 주기 위해 이렇게 직접 참석해 축하를 해주고 싶었다”면서 “농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믿는다. 축하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 자리에서 도축장 건설과 관련한 농가들 질문이 나오자 하림그룹 김 회장은 “2천억원을 투자해 경기지역에 세계적인 도축장 건설허가를 추진중에 있다”라고 밝혀 관심이 고조되기도 했다. <완주=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관련태그

#OEM사료  #한우협회  #김홍국 하림 회장  #대한한우 건강한우  #황엽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