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농촌 지역사회 ‘사람 中心…’ 농정개혁 기대감 커

문재인 대통령, 농업단체장들과 청와대간담회...농정개혁 방향과 농정현안 중점 논의
청와대에서 소년농부 한태웅군 직접 생산한 햅쌀 대통령께 전달 눈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월 27일 농업인, 농업인단체장, 관계 전문가, 국회의원 등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하여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농업인 청와대 초청 간담회는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만남의 일환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농업인들과 만나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고, 격의없이 소통하기 위해서 마련되었다.

참석자와의 대화에 앞서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사람 중심의 농업, 국민 삶에 힘이 되는 농촌’을 만들기 위한 문재인 정부 농정개혁 방향을 발표하였다.

개방화 이후 경쟁력‧효율성을 강조한 그간의 농정은 선도농 중심의 규모화・전문화에 기여하였으나 농약・비료 등 투입재 과다 사용 등으로 농업 본연의 가치를 훼손시키는 부작용을 낳았다.

이러한 문제 인식 아래 문재인 정부에서는 새로운 농정 방향을 설정하고, 네 가지 농정개혁 중점과제를 추진키로 하였다.

문재인 정부 농정은 ‘농업을 공익적 가치까지 창출하는 산업으로, 농업인은 좋은 식품을 만들고 환경을 지키는 당당한 주체로서, 농촌은 풍요로운 삶터・일터・쉼터로 조성’하는 것을 지향한다.

공익형 직불제 개편, 사람 중심 투자, 국민 안심 먹거리 공급체계 구축, 풍요로운 삶터로서의 농촌 조성을 중점 추진한다.

 

간담회에서는 여성농업인 ‘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 김인련 대표, ‘농민의길’ 김영재 상임대표, ,‘한국청년농업인연합회’ 최병문 대표 등이 현장 애로사항을 진솔하게 이야기하고, 농정개혁 과제 등을 건의하였다.

이어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과 박천규 환경부 차관, 최성락 식약처 차장이 참석자 발언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전하였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간담회장 내부에 전국 팔도 농특산물(강원 강릉 감자, 충북 충주 사과, 제주 감귤 등)을 전시하여 우리 농산물의 가치와 우수성을 참석자들이 함께 공유하고, 대농(大農)을 꿈꾸고 있는 소년농부 한태웅 군(만 15세)이 본인이 직접 생산한 햅쌀을 대통령께 전달하는 의미 있는 시간도 가졌다.

 

농식품부는 한태웅 군과 같은 청년이 우리 농업의 미래임을 강조하며, 앞으로 청년 창농 종합지원체계 구축 등 청년농의 성장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농식품부는 2019년을 농업과 농촌을 혁신하여 본격적인 성과를 도출하는 해로 삼고, 간담회에서 제시되었던 의견들까지 꼼꼼하게 검토하여 사람 중심 농정개혁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관련태그

#문재인정부 농정  #청와대 농민단체 간담회  #이개호 장관  #농민의 길  #청와대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