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토마토 '스마트팜' 생산성 향상 모델개발

농진청 "최적 온실 환경 설정 시 3.3㎡당 최대 156kg 생산효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0일 본청 국제회의장에서 농업인과 관련 기업체, 협회 관계자 등 150여 명을 대상으로 토마토 스마트팜 생산성 향상 모델 개발 결과를 발표하고,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도 함께 열었다. 이날 결과 발표는 2016년부터 수집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토마토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생육 관리 모델 개발 결과를 농업인과 관련 기업체에 공개하고자 마련됐다.

 

항목별로 분석 내용을 보면, 겨울철 관수 횟수는 일반 농가(6~11회)보다 상위 농가(13~16회)가 1.5배∼2배가량 많았지만, 물 공급량은 일반 농가(73~77㏄)가 상위 농가(43~60㏄)보다 더 많았다. 주요 생산 시기인 봄철의 생장 길이는 상위 농가(20cm)가 일반농가(16cm)보다 25% 크고 줄기는 가늘었다. 생육단계에 따라 온실 환경을 최적으로 설정하면 토마토를 3.3㎡당 최대 156kg 수확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농업인과 기업체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은 생육 관리 모델 개선에 활용되며, 최종 모델은 토마토 스마트팜 복합환경제어 시스템을 통해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이번에 개발한 토마토 스마트팜 생산성 향상 모델이 농가에 적용되면 수확량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뿐만 아니라 우리 농업의 성장과 혁신을 위한 개발 결과라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관련태그

#김경규  #농촌진흥청  #스마트팜  #토마토  #빅데이터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