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양계농가 뿔났다!... "선별포장과 난각표시 밀어붙이면 농가피해 심각"

"계란선별포장 유통과 난각일자 표시는 현장 추가시설비 부담으로 이어져"
"정부 소비중심으로 가고 있어 안타까워! 생산농가 너무 어렵게 만들지 말라!"

양계농가들 산란일자표시에 농가들이 강력반발하고 있다.

이 문제해결을 위해 대한양계협회와 김현권 의원, 윤일규 의원 주최로 지난 11일 국회에서 '정부 계란안전성 대책과 문제점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에서는 생산현장에서는 준비돼지않았는데 제도시행을 강행하는것은 문제가 크다는 점이 집중제기됐다. 정부 지침대로 난각일자표시를 하려면 개별농가들로서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날 토론회에서 이만형 다한영농조합장은 "생산비 건지기도 힘든데 추가적인 시설추가 부담은 너무 크다" 고 했다. 이어 남기훈 양계협회 부회장은 "지금 정부제도시행 태도는 아들이 군대가는데 총을 직접 사가지고 가라는것과 뭐가 다른가? 농가에 너무 큰 부담을 주고 있는 제도이다”

 

송태복 농식품부 과장은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농가들의 추가적인 시설부담은 향후 검토할 사항이다.”고 말했다. 안영순 식약처 과장은 "안전성을 높이는 선별포장은 개별농가의 선택사항이다. 문제 보완을 거쳐 6개월 계도기간 후 시행하게 된다”

좌장을 맡은 정승헌 건국대 교수는 "소비자와 생산자를 동시에 보호될 수 있는 대안이 나와야 하는데, 지난해 살충제계란파동으로 소비자들 가치를 더 존중해 줄수밖에 없었다는 점은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정리했다.

 

이날 청중토론에서는 계란 세척과정에서 안전성과 방역감염이라는 양면성이라는 문제점도 제기됐다.

또,선별포장을 제도화시켰을때 농가들 부담은 얼마나 추가되는지 메뉴얼화는 해봤느냐?라는 질문에 이어 난각일자 표시보다도 유통보관의 문제를 중시해 주길바란다라는 지적도 나오는 등 질문들이 쏟아져 나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관련태그

#양계협회  #계란 안전성 토론회  #난각표시  #계란선별포장  #김현권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