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농협, 택배사업 출범 1주년 기념행사

택배사업 출범 1주년 맞아... 농업인 편의 증대·농축산물 유통비용 절감 앞장서

농협(회장 김병원)은 지난 28일 농협중앙회에서 김병원 회장, 김종회 국회의원,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 농협물류 김문규 대표이사 등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택배사업 출범 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택배사업 추진 경과보고, 택배사업 우수 사무소·유공자 표창 수여식이 진행되었다.

농협물류는 농업인들의 택배 이용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16일부터 농산물 택배 서비스를 개시한 바 있다. 전국 지역 농·축협과 계열사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택배사업을 개시한지 1년여 만에 택배 취급점이 2,300개소를 넘어섰으며, 취급물량은 700만 건을 돌파했다.

 

농협은 농업인의 택배 이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07년부터 2016년까지 신규 설립과 인수합병 방안을 검토했다. 하지만, 대규모 투자에 따른 리스크와 업계의 반대로 사업 진출이 쉽지 않았고 여러 방안을 검토한 결과, 한진택배와의 전략적 제휴방식을 택했다.

 

농협은 택배비용을 시중 평균 5,300원보다 1,500원 낮은 3,800원(20kg 기준)으로 대폭 낮추었으며, 기존 택배업체의 농촌지역 택배 단가를 낮추도록 유도하는 등 택배사업으로 인한 직·간접적인 효과가 약 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농협은 고령 농업인을 위한 방문택배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농업인이 콜센터로 택배서비스를 요청하면 원하는 장소로 직접 방문해서 택배를 접수한다. 농협 택배 취급점으로 직접 방문이 어려운 고령 농업인에게 가장 사랑받는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다.

 

농협 택배취급점은 전국 지역 농·축협 지점, 주유소, 자재판매장, 농협하나로마트 등으로 다양해 이용 고객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지역 특성이나 상황에 맞춰 산지유통센터, 미곡종합처리장, 지역농협의 공판장에서도 대량으로 택배를 보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농협은 콜드체인시스템, 무인택배 단말기, 퀵 택배 도입 등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한진택배와의 상생 협력을 강화해 시스템 구축 등 부족한 점을 보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은“전국을 누비며 지역 농·축협 대상 사업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택배사업 활성화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면서,“농협택배가 농업인들의 든든한 지원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