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농촌진흥청, 우수 씨가축 업체 3곳 인증

질 좋은 돼지 정액 공급으로 농가 생산성 향상 기대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2018년 하반기 ‘우수 정액 등 처리업체’ 인증위원회를 열고 경기, 충남의 업체 3곳을 우수 업체로 인증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축산법 시행규칙에 근거해 2008년부터 우수 종축(씨가축) 업체 인증을 주관하고 있다.

이는 정액 등 처리업체, 씨돼지 농장, 씨닭 농장 등을 대상으로 씨가축, 시설, 위생‧방역 등에서 일정 기준 이상인 곳을 인증하는 제도다. 그중에서도 정액 등 처리업체는 돼지 정액을 생산해 일반 양돈농장이나 씨돼지 농장에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이 제도를 통해 농가는 능력과 품질이 좋은 정액을 공급받아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개량평가과 김시동 과장은 “엄격한 인증과 철저한 사후 관리로 농가들이 생산 능력이 우수하고 질병 없는 깨끗한 정액을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번 인증으로 국내 우수 종축 업체는 모두 43곳으로 늘었다. 인증 받은 우수 종축 업체는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9년 상반기 우수 종축 업체 인증 신청은 내년 3월 말 받을 예정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