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서울지역 김장비용 소폭 ‘오름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2차조사결과 소폭올랐지만 마트보다 전통시장이 5.5% 저렴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는 본격적인 김장 성수기를 맞이하여 지난 1차 조사(11.12~11.13)에 이어 2차 김장 비용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번 2차 조사는 11월 19일에서 20일까지 이틀간, 서울 시내 25개구 전통시장 50곳, 대형마트 10곳, 가락몰 등 총 61곳의 주요 김장 재료 13개 품목의 소매비용(4인 가족, 배추 20포기 기준)을 조사하였다.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1차 조사에 비해 3.7% 오른 26만 740원, 대형마트는 1.5% 내린 27만 6,000원으로 조사되었다.

 

전통시장의 경우, 채소류 중 배추, 무는 1차 조사 대비 비슷한 시세를 보였으나, 미나리와 반청갓은 각각 14.1%, 13.4% 상승하였다. 수산물은 굴이 19.5% 상승하면서 전체 구매비용이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형마트는 김장철 할인 행사 등으로 배추, 무 등이 1차 조사 때에 비해 평균 각각 8.1%, 5.9% 하락하면서 전체 비용은 소폭 줄어든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이번 2차 조사 결과,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서의 구매비용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3.7%, 12.7%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여전히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저렴하게 구매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차 조사(10.3% 저렴)에 이어 대형마트보다 약 5.5% 저렴하였다.

 

한편, 점차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절임배추 이용 시 김장비용은 전통시장 기준 27만 9,150원으로 신선배추를 이용할 때보다 7.1% 증가, 대형마트 기준 33만 6,810원으로 22.0%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전통시장의 경우 자치구별로는 강남구·노원구·은평구가 32만원대로 평균 김장비용보다 높았고, 광진구·영등포구·용산구는 22만원대로 낮은 편이었다.

 

최근 김장 성수품의 가락시장내 도매가격 등 주요 동향을 살펴보면 배추의 경우, 해남 등 전라도 지역의 물량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지난주의 경우 10키로망 평균가는 4,930원으로 지난해와 평년 대비 물량이 6% 가량 증가하면서 시세 역시 지난해, 평년보다 10% 이상 하락세로 거래되고 있다.

 

다발무는 지난주 5톤트럭 기준 평균 3,700만원에 경매가 이루어지면서 지난해, 평년과 비슷한 시세를 보이고 있으며, 외대무는 20키로망 기준 평균 6,020원에 거래되면서 지난해와 평년 대비 각각 28%, 42% 낮은 시세를 보이고 있다.

공사는 11월 19일부터 공사 누리집을 통해 배추, 다발무, 굴 등 주요 김장 재료의 도매 시세를 제공 중에 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관련태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김장비용  #김경호 사장  #가락몰  #전통시장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