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산불헬기 '에어백 설치' 서둘러야

산불 진화출동 해 한강 담수중 추락해 정비사 사망 등 손실 충격 커
서울 영축산 산불진화 위해 담수 중 탑승자 3명 추락해 정비사 1명 사망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지난 1일 오전 11시 25분 서울 강동대교 부근 한강에서 추락한 산림헬기(기종: 카모프 KA-32, 서울 613호)의 탑승자 중 한 명이 사망했다.

헬기에는 모두 3명이 탑승했으며 정비사 윤 모 씨(43세)는 의식불명 상태로 강동경희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기장 김 모 씨(57세)와 부기장 민 모 씨(47세)는 구조되어 각각 강동경희대병원과 강동성심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고 있다.

산림헬기는 서울시 노원구 월계동 영축산 산불진화를 위해 이날 오전 10시 52분 김포공항에서 이륙했으나 산불현장 확인 후 진화용수를 담수하던 중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산림청은 사고대책본부와 현장사고수습본부를 꾸리고 정확한 사고 경위 파악 및 수습에 나설 계획이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