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세계 신흥국 바이어, 한국 유망식품 찾아 한자리에

aT,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한 거대신흥시장 바이어 상담회 개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11월 22일(목)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인도, 브라질, 남아공, 카자흐스탄, 이탈리아 등 신흥 35개 수출 확대 유망국가에서 온 100여 명의 바이어를 초청해 수출업체 154개사와 1:1 매칭 상담하는 우리 농식품 거대 신흥시장 바이어 상담회를 개최했다.

우리 농식품 수출은 일본, 중국, 미국 등 일부 국가에 지나치게 편중되어 중국 한한령이나 일본의 혐한 등 대외환경 변화에 따라 수출이 급감할 수 있는 취약한 구조로 수출 대상국 다변화가 시급한 실정이다.

 

그러나 영세한 농식품 수출업체는 수출 전담 인력의 부족 등 자체 역량만으로는 신흥 국가 바이어를 발굴하기 힘든 상황으로 시장 다변화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aT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인도, 브라질 등 신흥 유망 35개국 100여 바이어를 초청해 영세 수출업체가 국내에서 유망국 바이어를 한꺼번에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이번에 초청된 바이어들은 인도, 브라질 등 다변화 대상국에 파견된 ‘청년해외개척단(AFLO)’이 aT 직원과 함께 현지에서 발굴한 대상자들로 해외시장개척에 청년들의 역량이 활용된 우수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월드서포터즈’를 활용한 수출상품 품평회, 신흥국 비관세장벽 해소를 위한 전문가 활용 ‘현지화지원 헬프데스크’ 운영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추진되었다.

‘월드서포터즈’를 활용한 품평회는 국내에서 시행하는 해외마켓테스트로,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를 지원하는 국내 거주 다변화 대상 국적 외국인 서포터즈 200여명의 풀을 활용하여 수출 희망 상품의 맛, 가격, 포장, 디자인, 네이밍 등 시장성을 두루 평가하도록 하여 타깃 국가 적합 품목 개발을 지원하였다.

 

‘현지화지원 헬프데스크’ 는 비관세 장벽 애로 해소를 위해 운영되었으며, 수출업체의 현지 라벨링, 인증, 현지법 등에 대한 궁금증을 전문가 초청을 통한 1:1 상담을 통해 해소했다.

또한, 농식품부와 aT는 사회적기업을 이번 상담회에 적극 활용하여 공공기관의 사회적가치 창출을 노력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 필요한 커피 등 식음료는 발달장애인이 일하는 사회적기업인 ‘베어베터(BEAR BETTER)’를 통해 조달하였고, 바이어 기념품은 지적장애인과 고령자가 함께 제작하는 사회적기업 ‘더사랑’의 구급키트로 선정하여 사회적기업의 국내 판로 확보 및 해외 바이어에게 사회적기업 상품 노출을 통한 해외 판로 및 홍보를 지원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한 농식품 수출업체는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수출을 위해서는 수출대상국의 다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하며 “만나기 힘든 인도, 브라질 등 바이어를 오늘 한자리에서 다수 만나게 되어 신시장 개척에 절호의 기회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병호 aT 사장은 “aT는 농식품 수출 시장다변화 사업을 통하여 우리 농식품의 안정적인 수출 판로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며 “작년 사업을 통해 성과가 입증된 청년해외개척단을 내년에는 대폭 확대하고 사회적기업과의 연계성을 강화하여 수출시장다변화 및 일자리 등 공공기관의 사회적가치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