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aT, 국화·백합 콘테스트

신분당선 양재시민의숲역에서 5일간 전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11월 5일(월)부터 11월 9일(금)까지 지하철 신분당선 양재시민의숲역(매헌역)에서 우리 꽃의 우수한 품질을 알리고 일상 속 꽃 생활을 확산하기 위해 ‘잘 피고 오래가는 국화·백합 콘테스트’를 개최했다.

이번 콘테스트에는 각 지역을 대표하는 국화 48점, 백합 32점이 출품되어 채화 후 1주일정도 경과한 시점에서 개화·수명상태 등 상품성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심사 평가단은 외부전문가와 화훼전문 중도매인들로 구성되어 공정성을 높였다. 평가단의 심사로 대상 각 1점에게는 상금 100만원, 최우수상 각 1점은 상금 70만원, 우수상 각 3점은 상금 50만원, 총 10점의 출품작에 시상이 이루어진다. 작년도부터 개최하기 시작한 이번 콘테스트는 aT 양재동 화훼공판장에서 개최하던 행사를 유동인구가 많은 신분당선 역사 내로 장소를 옮겼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일반 시민들의 바쁜 출퇴근길에 꽃이 다가가 일상 속 꽃 소비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있다.

이문주 aT 화훼사업센터장은 “지난 4월 진행된 장미 콘테스트에 이어 주요 품목별로 확대하여 진행하는 본 콘테스트를 통해 우리 꽃의 품위를 향상하고 우리 꽃에 대한 이미지 제고 및 꽃 소비 생활화에 긍정적 역할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